뉴스

2차 컷오프 순위 · 득표율 공개 논란…"모두 가짜"

2차 컷오프 순위 · 득표율 공개 논란…"모두 가짜"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1.10.09 20:12 수정 2021.10.10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민의힘에서는 대선 경선 후보를 4명으로 추리면서 순위는 비공개했죠. 그런데, 일부 언론과 특정 캠프 인사가 자체 파악한 순위를 공개하면서 논란이 커졌습니다. 당은 이렇게 알려진 순위·수치는 모두 가짜라고 했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어제(8일), 본 경선 진출 4명의 명단만 가나다순으로 발표했습니다.

선거법 등을 이유로 후보별 득표율과 순위를 비밀에 부친 건데, 일부 언론사는 자신들이 순위를 취재했다며 보도했고 윤석열 캠프 김경진 특보는 윤석열 후보가 홍준표 후보에게 4%포인트 앞선 것으로 들었다고 한 방송에서 주장했습니다.

홍준표·유승민 캠프가 "선거법 위반이거나 가짜뉴스"라며 항의를 쏟아내자, 국민의힘 한기호 사무총장이 기자회견을 자청했습니다.

한 사무총장은 정홍원 당 선거관리위원장을 비롯해 컷오프 결과를 봤던 전원에게 확인했지만, 외부 유출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보도되거나 언급된 순위와 득표율 차이 등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못 박았습니다.

한기호 국민의힘 사무총장
[한기호/국민의힘 사무총장 : 순위에 대해서는 발표할 수 없으니까 못하고 4%p라는 것은 누가 만들었는지 모르지만 가짜입니다.]

윤석열 후보나 캠프는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윤 후보 측을 겨냥해 반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당원과 국민을 현혹하는 게 그게 옳은 게 아니지 않습니까? 그건 반칙이죠.]

유승민 캠프도 윤석열 캠프의 김 특보가 정보의 출처를 못 밝힌다면, 허위사실을 유포한 집단과 한 몸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컷오프 득표율이 조작됐다는 탈락한 황교안 후보 주장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지도부가 즉시 조사를 공언했는데, 다만, 그런 주장이 허위라면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는 경고도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정상보, 영상편집 : 하성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