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수처, '한명숙 수사 방해 의혹' 조남관 법무연수원장 소환

공수처, '한명숙 수사 방해 의혹' 조남관 법무연수원장 소환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09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공수처, 한명숙 수사 방해 의혹 조남관 법무연수원장 소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한명숙 수사 방해' 의혹과 관련해 조남관 법무연수원장을 소환했습니다.

오늘(9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조 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조 원장은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뇌물수수 사건과 관련해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기소를 방해한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대검 차장검사였던 조 원장은 한명숙 수사팀의 무혐의를 최종 결재했습니다.

조 원장은 그간 혐의를 지속적으로 부인해왔습니다.

지난 7월 법무부·대검 합동감찰 결과에 대해 조 원장은 애초 임 담당관이 대검 감찰3과장을 보조한 것이었을 뿐 주임검사가 아니어서 '교체'라고 볼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

그간 공수처는 조 원장에게 출석을 지속적으로 요청했으나 조 원장이 출석을 거부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6월 공수처는 윤 전 총장과 조 원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공제 8호 사건번호를 부여해 입건했습니다.

이후 법무부와 대검을 압수수색해 윤 전 총장 감찰 자료를 확보했습니다.

이어 지난 9월에는 임은정 법무부 감찰담당관과 한동수 대검찰청 감찰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수사 방해 과정에 대해 구체적으로 파악했습니다.

공수처가 조 원장을 부른 만큼 또다른 피의자인 윤 전 총장 소환조사도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공수처 관계자는 향후 소환 일정을 묻는 질의에 "수사 관련 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