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화, 신인 문동주와 계약금 5억 원에 도장…구단 3번째 최고액

한화, 신인 문동주와 계약금 5억 원에 도장…구단 3번째 최고액

유병민 기자

작성 2021.10.08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화, 신인 문동주와 계약금 5억 원에 도장…구단 3번째 최고액
한화 이글스가 지명한 초고교급 투수 문동주가 프로야구 한화 구단 역대 세 번째로 많은 신인 계약금 5억 원을 받습니다.

한화는 오늘(8일)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 선수인 문동주와 계약금 5억 원, 연봉 3천만 원에 계약했다"고 밝혔습니다.

계약금 5억 원은 2010년 한화와 계약한 유창식(7억 원), 2006년 유원상(5억 5천만 원)에 이은 구단 최고 몸값 3위 기록입니다.

한화는 "문동주는 우수한 신체조건(신장 188㎝, 몸무게 92㎏)을 가져 발전 가능성이 크고, 시속 150㎞대 빠른 직구와 변화구 제구까지 갖춰 즉시 전력 선발 투수로 평가했다"라며 계약 과정을 설명했습니다.

2차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 박준영은 2억 원, 2차 2라운드 허인서는 1억 1천만 원에 계약했습니다.

한화는 이날 신인 선수 11명과 입단 계약을 완료했습니다.

신인 선수들은 오는 30일 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정규 시즌 피날레 행사에 참여해 팬들과 만날 예정입니다.

(사진=한화 이글스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