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특검 추진' 천막 농성 돌입…"피 토하는 심정"

국민의힘, '특검 추진' 천막 농성 돌입…"피 토하는 심정"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0.08 14: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민의힘, 특검 추진 천막 농성 돌입…"피 토하는 심정"
국민의힘은 국회 본관 앞에서 천막 농성에 돌입하고 여권의 대장동 의혹 특검 수용을 주장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오늘(8일) '특검 수용 촉구 천막 투쟁본부' 출정식에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무능이냐 부패냐, 아니면 둘 다냐"며 "민주당은 특검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야권의 특검 요구를 이간질로 치부했다면서 "민주당이 국정조사·특검을 막아 세운다면 앞길에 어둠밖에 없을 거라고 경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출정식에서 "피를 토하는 심정"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검찰이 성남시청을 압수수색하지 않는다면서 "뭐가 두려워서 이재명이라는 사람을 치외법권 지역에 놔두고 신줏단지 모시듯 모시겠다는 것인지, 이게 검찰의 오늘의 모습"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출정식보다 앞서 열린 국감대책 회의에서 "민주당이 국민의 분노를 무시한 채 '재명수호'를 고집한다면 민주당 역시 국민에게서 제명당할 것"이라고도 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 내에서도 이재명 게이트란 말까지 나왔다"며 "민주당 내에서도 양심을 조금이라도 가진 사람이라면 이재명 게이트는 매우 심각하고 엄중한 문제란 사실을 인식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도읍 정책위의장도 국감대책 회의에서 "민주당 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은 종국적으로 특검을 안 갈 수 없다고 했고, 이 전 대표 측 설훈 의원도 이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도 가상할 수 있다고 했다"며 "이제 이 지사와 민주당이 특검을 거부하거나 피할 명분이 사라졌다"고 특검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