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도이치모터스 본사 압수수색

검찰,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도이치모터스 본사 압수수색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08 1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도이치모터스 본사 압수수색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8일) 도이치모터스 본사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오늘 도이치모터스 본사에 수사관들을 보내 내부 전산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회장이 2010년대 초반 주가 조작꾼들과 공모해 회사 주가를 조작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벌여 왔습니다.

윤 전 총장의 부인 김 씨는 이 과정에 돈을 대는 '전주'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김 씨는 이 외에 2012∼2013년 도이치모터스 자회사인 도이치파이낸셜의 전환사채를 시세보다 싼 가격에 매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에 관여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로 최근 이 모 씨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해 지난 6일 한 명을 구속했습니다.

당일 심문 연기를 요청한 김 모 씨는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피의자 심문을 받았습니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사건 관련자 김 모 씨 구속 심사 (사진=연합뉴스)
달아난 한 명에 대해선 검찰이 여전히 추적중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