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브리핑] 정부, '단풍철' 방역 강화…전세버스 탑승자 명단관리 의무화

[브리핑] 정부, '단풍철' 방역 강화…전세버스 탑승자 명단관리 의무화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08 11:09 수정 2021.10.08 1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가을 단풍철을 맞아 등산이나 여행 등 야외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자 정부가 코로나19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관광 목적의 전세버스를 운영하는 사업자는 전자출입명부 등을 활용해 탑승객 명단을 반드시 관리해야 합니다.

버스 내에서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면 관련법에 따라 처벌받을 수 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오늘(8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달 9일부터 다음 달 14일까지 5주간 가을철 여행 방역 관리 대책을 시행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 기간 관광 목적의 전세버스에 대한 방역 관리는 강화됩니다.

전세버스 운송 사업자는 QR코드를 활용한 전자출입명부 등을 이용해 탑승객 명단을 의무적으로 관리하고, 차량 운행 전후에는 방역해야 합니다.

버스 안에 손 소독제와 마스크 등도 비치해야 합니다.

운전기사는 탑승객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대화·음식물 섭취 자제 등 방역수칙을 육성으로 안내하고 제대로 지켜지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버스 안에서 춤·노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라 사업이 일부 정지되는 등 처벌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임시선별검사소도 추가 운영해 여행 전후로 코로나19 검사도 신속하고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정부는 주요 명산과 국립공원 입구 등 주요 관광지에서 선제적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임시선별검사소를 10곳 추가로 설치해 이달 13일부터 다음 달 중순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합니다.

운영 장소는 속초 설악산, 광주 무등산, 정읍 내장산, 함평 엑스포공원, 목포 평화광장, 장흥 우드랜드 및 토요시장, 해남 대흥사, 영암 월출산 기차랜드, 영광 불갑사 등이며 지방자치단체의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습니다.

또 여행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올 때도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고속도로 휴게소와 터미널, 철도역 등 교통요충지에 설치해 운영 중인 임시선별진료소 14곳은 이달 말까지 연장 운영합니다.

시설별 부처 책임제와 지자체 특별점검을 통해 주요 관광지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현장점검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당국은 국공립공원 입구, 유원지, 놀이공원, 기차역 등 관광지 내 음식점·카페·유흥시설 5천600여 곳을 상대로 위생점검을 하고 사적 모임 인원 제한, 마스크 착용 여부 등 방역수칙이 잘 지켜지는지도 살핍니다.

여러 사람이 모이는 휴게소와 철도역 등에서도 방역수칙이 강화됩니다.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하고 식당·카페 테이블 투명가림판 설치, 출입명부 작성, 혼잡안내 시스템 운영 등을 통해 사람이 밀집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국립공원 탐방시설 방역조치도 더 철저해집니다.

탐방객의 시간 차 입장을 위해 지리산 노고단 등 6곳에서 탐방신호등을 설치하고, 탐방로 환경도 개선해 저밀접탐방로, 탐방로 일방통행제, 고지대 정상부 등 출입 금지선을 확대해 운영할 예정입니다.

케이블카는 전원의 50% 이내로 탑승 인원을 제한합니다.

수목원, 휴양림, 국립생태원 등도 적정 밀집도를 유지하고, 실외 활동 위주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도록 했습니다.

집에서도 주요 명소와 단풍, 전시·공연을 온라인으로 즐길 수 있도록 주요 국립공원 정상부의 실시간 CCTV 영상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됩니다.

정부는 단풍철 산행과 야외활동에 관한 상황별 방역 수칙도 마련했습니다.

무엇보다 장거리·단체 여행은 자제하고 가족 단위로 활동하는 게 좋습니다.

야외에서는 다른 사람과 2m(최소 1m) 거리두기를 지키고 단체 식사를 하거나 산행 뒤 '음주 뒤풀이'를 하는 일도 자제하는 게 권고됩니다.

여행 중에는 가급적 개인차량을 이용하고 휴게소 체류 시간과 여행 일정은 최소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밀폐·밀집·밀접 장소 출입도 자제해야 합니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이번 가을철은 원거리 여행보다는 가족 단위로 집 근처에서 안전하게 가을 여유를 즐기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