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강성훈, PGA 투어 첫날 10언더파 선두…임성재 2위

강성훈, PGA 투어 첫날 10언더파 선두…임성재 2위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21.10.08 10: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성훈, PGA 투어 첫날 10언더파 선두…임성재 2위
미국 PGA 투어 슈라이너스 칠드런스오픈 첫날 강성훈이 단독 선두, 임성재가 공동 2위에 오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습니다.

강성훈은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TPC 서머린(파71·7천255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9개, 보기 1개를 묶어 10언더파 61타를 쳤습니다.

강성훈은 2위 그룹에 2타 앞선 단독 선두에 올라 2019년 5월 AT&T 바이런 넬슨 이후 2년 5개월 만에 투어 2승째를 바라보게 됐습니다.

임성재도 이글 1개, 버디 6개로 8언더파 63타를 적어내며 미국의 찰리 호프먼, 채드 레미와 함께 선두와 2타 차 공동 2위에 자리했습니다.

임성재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10번 홀(파4)에서 경기를 시작한 강성훈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5개를 잡았고, 후반에도 5타를 줄였습니다.

마지막 9번 홀(파5)에서는 티샷이 벙커에 떨어졌지만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린 뒤 5m 남짓한 이글 퍼트를 홀에 넣어 기분 좋게 첫날 경기를 마쳤습니다.

지난 시즌인 2020-2021시즌에 31개 대회에 나와 절반이 넘는 17차례나 컷 탈락하는 등 최근 흐름이 좋지 않았던 강성훈은 "최근 아이언샷이나 퍼트는 좋았는데 드라이버가 문제였다"며 "내 스윙 영상을 보면서 분석하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몇 주 전부터 영상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가 좋게 나온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강성훈은 오늘(8일) 페어웨이 안착률이 64.3%에 그쳤지만 그린 적중률은 88.9%로 정확한 아이언 샷을 구사했습니다.

1번 홀에서 1라운드를 시작한 임성재는 12번부터 16번 홀까지 5개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타수를 줄였습니다.

특히 파 5홀인 13번 홀에서 세 번째 샷을 홀 60㎝에, 16번 홀에서는 15㎝에 붙이는 등 이글이 될 뻔한 날카로운 샷을 잇달아 선보였습니다.

임성재도 강성훈과 마찬가지로 9번 홀(파5)에서 투온에 성공한 뒤 이글을 잡아냈습니다.

이경훈은 3언더파 공동 60위, 김시우는 1언더파 공동 99위에 머물렀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