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후보가 구속될 수도…" vs "국민의힘 대변하나"

"후보가 구속될 수도…" vs "국민의힘 대변하나"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0.08 01:21 수정 2021.10.08 0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특혜 의혹을 둘러싼 민주당 내부 갈등도 커지고 있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이 이재명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도 가상할 수 있다며 공세 수위를 높이자 이재명 후보 측은 국민의힘을 대변하고 있다며 반발했습니다.

보도에 강청완 기자입니다.

<앵커>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설훈 의원, 라디오 인터뷰에서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재명 후보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배임 혐의에서 자유롭지 않다는 결정적 제보를 가지고 있다며 구속 가능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설훈/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KBS 라디오) : 이를테면 후보가 구속되는 상황에 왔다. 가상할 수 있단 말이에요. 민주당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위기가 되는 거죠.]

연일 이재명 후보에 날을 세우고 있는 박용진 후보도 대장동 의혹이 당 전체에 악재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매일 기자회견을 열며 총력 방어에 나서고 있는 이재명 캠프는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습니다.

이낙연 후보 측이 국민의힘을 대변하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강한 유감을 표한 데 이어 결정적 제보가 있다면 공개하라고 맞받았습니다.

[박찬대/이재명 캠프 수석대변인 : (이낙연 캠프의 주장은) 경선이 종료되지 않은 순간, 마지막까지 사실은 지지자들에게 호소하기 위한 경선 캠페인의 하나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내일(9일)과 모레, 마지막 순회 경선을 앞두고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내전에 민주당 지도부도 곤혹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경선 중이라 발언을 자제해왔지만 경선이 끝나면 당이 총력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경선 후 대장동 TF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