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50% 육박' 당원 투표율 누가 웃을까…野 내일 '4강' 확정

'50% 육박' 당원 투표율 누가 웃을까…野 내일 '4강' 확정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0.07 19: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50% 육박 당원 투표율 누가 웃을까…野 내일 4강 확정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2차 예비경선(컷오프)에서 당원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국민의힘은 2차 예비경선에 참여한 당원 선거인단의 최종 투표율이 49.94%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6·11 전당대회 투표율 45.3%을 훨씬 웃도는 수치로, 모바일 투표 방식이 도입된 이후 역대 최고치입니다.

국민의힘은 당원 투표와 일반 국민 여론조사 결과를 합산해 내일 오전 10시에 본선 진출자 4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2차 예비경선은 당원 투표 30%와 일반시민 여론조사 70%가 반영됩니다.

다만, 후보들의 순위와 득표율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결과와 관련해 주목되는 점은 6·11 전대에 참여한 기존 당원 28만 명 외에 8월 말까지 당비를 내고 2차 컷오프에 새로 참여하는 10만 명의 표심입니다.

이들은 당원 배가운동을 벌인 이준석 체제에서 온라인으로 당원이 된 20∼40대가 주를 이루고 있습니다.

지역적으로는 수도권과 호남에서 신규 유입이 많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동안 당원 지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쏠린다는 평가가 있었지만, 신규당원 유입이 변수가 될 걸로 보입니다.

그동안 당심과 민심의 괴리가 있었지만, 신규 당원을 유입으로 이 괴리가 좁혀질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최근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홍준표 의원이 20∼40대에서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고, 개혁보수를 지향하는 유승민 전 의원도 수도권과 청년층에서 일정한 지지세를 보이고 있는 점이 이유로 꼽힙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위장당원'에 의한 역선택 문제를 제기하는 것도 이런 맥락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후보가 '2강 1중' 체제를 구축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4등이 누가 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