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갤폴드는 '품절' · 아이폰 개통엔 '한 달'…반도체 대란

갤폴드는 '품절' · 아이폰 개통엔 '한 달'…반도체 대란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10.07 21:00 수정 2021.10.07 21: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계적인 반도체 공급 부족 속에 자동차 공장뿐만 아니라 스마트폰도 생산 차질을 빚고 있습니다. 인기 제품은 지금 주문하면 한 달 뒤에나 받을 수 있는 상황입니다.

이성훈 기자가 자세히 취재했습니다.

<기자>

온라인 판매 사이트에서 삼성전자 폴더블폰, 구매 버튼을 누르자 주문 후 4주 뒤부터 배송된다고 안내합니다.

오프라인 매장도 사정은 다르지 않습니다.

[삼성디지털프라자 직원 : (언제쯤 구매 가능한가요?) 저희도 아직 일정을 모르겠어요. 코로나 때문에 휴대전화 공장들 지금 다 안 돌아가는 걸로 알고 있어서….]

폴더블 시장 급성장을 예상하면서도 수요 예측을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뒤늦게 공급을 늘리려 했지만, 이번에는 반도체 부족이 발목을 잡았습니다.

스마트폰 핵심 부품인 모바일 AP가 부족해 생산량을 빠르게 늘리지 못하는 것입니다.

애플이 최근 출시한 신형 아이폰도 품절 대란에 처했습니다.

당장 주문해도 11월 이후 배송이 시작돼 개통하려면 최소 한 달 이상 기다려야 합니다.

글로벌 스마트폰 제조업체 10곳 가운데 9곳이 반도체 부족 영향을 받아 올해 전 세계 예상 출하량은 3천300만 대나 줄었습니다.

올 초부터 심화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탓에 상대적으로 스마트폰용 반도체 생산이 줄었고, 8월 말부터 동남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퍼지면서 반도체 공장들이 줄줄이 문을 닫은 것도 영향을 미쳤습니다.

[안기현/한국반도체산업협회 전무 : 차량 반도체 생산을 늘리다 보니까 다른 분야의 반도체 생산이 줄어들었습니다. 부족 현상이 차량뿐만 아니고 PC나 스마트폰까지 확산이 돼 있는 상태고요.]

단시간 내 해결되기 어려운 반도체 부족 현상에 원자재 가격 급등과 물류 대란까지 겹쳐 글로벌 공급망 불안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황지영,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