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심근염 10만 명당 2.13명"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심근염 10만 명당 2.13명"

김정기 기자

작성 2021.10.07 1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심근염 10만 명당 2.13명"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계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지금까지 보고된 가장 심각한 이상 반응은 심장 근육과 심장을 둘러싼 막에 염증이 생기는 '심근염'과 '심낭염'입니다.

주로 젊은 남성층에서 나타나는 이런 부작용을 우려해 일부 국가에서는 mRNA 계열 백신의 젊은층 접종을 제한하기도 하는데, 실제 접종자 대상 연구에서 이런 이상 반응이 극히 드물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스라엘 최대 의료관리기구(HMO)인 클라릿과 벨린슨 메디컬 센터는 mRNA 계열의 화이자 백신을 맞은 16세 이상 250만 명(94%는 2회차까지 접종)의 심근염 이상 반응을 분석한 논문을 국제학술지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신에 실었습니다.

전체 분석 대상 중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준에 부합하는 심근염 사례는 총 54건이었습니다.

접종자 10만 명당 2.13건이 발병한 것입니다.

성별 및 연령대별 구분에서 가장 많은 심근염이 보고된 것은 16∼29세의 남성 그룹으로 10만 명당 10.69건이 나왔습니다.

전체 심근염 사례 중 76%의 증상은 '가벼운(mild) 수준'이었고, 22%는 '중간(intermediate) 수준'이었다고 연구진은 밝혔습니다.

심장 쇼크를 유발한 중증 사례는 1건이었습니다.

심근염 발병 83일 이후 환자 1명은 재차 입원 치료를 받았고, 1명은 퇴원 후 알 수 없는 원인으로 사망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습니다.

또 입원 중 심장초음파에서 '심실 부전'(심실의 펌프작용이 생체 요구에 응할 수 없는 상태) 판정을 받은 14명의 환자 중 10명은 퇴원 때까지 증세가 이어졌는데, 이 중 5명은 추후 검사에서 심장 기능이 정상으로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구진은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이스라엘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보고된 심근염 부작용 사례는 10만 명당 2.13건에 불과했고, 대부분은 증세가 가볍거나 보통 수준이었다"고 결론 지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