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손발 동상 걸린듯한 '코로나 발가락' 증세는 "면역 반응 부작용"

손발 동상 걸린듯한 '코로나 발가락' 증세는 "면역 반응 부작용"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07 1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손발 동상 걸린듯한 코로나 발가락 증세는 "면역 반응 부작용"
손과 발이 동상에 걸린 듯한 일명 '코로나 발가락' 증세는 코로나19에 대한 신체 면역 반응의 부작용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찰스 카시우스 박사를 비롯한 연구진은 영국 피부과학 저널에 실린 논문에서 이런 견해를 내놓았습니다.

연구진은 코로나 발가락이라고 알려진 피부 상태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퇴치하는 면역 체계 반응의 부작용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이 질환을 가진 50명과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 발생한 동상 질환자 13명을 조사했습니다.

연구진은 두 질환의 이면에, 신체가 높은 수준의 특정 자가항체(자신의 체성분과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항체)로 면역 반응을 생성하는 것과 관련한 한 가지 메커니즘이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침입하는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자신의 세포와 조직을 잘못 겨냥해 반응한다는 것입니다.

면역 체계 외에 환부에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 내 세포도 코로나 발가락과 동상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 발가락 질환은 손과 발에 동상과 같은 염증과 발적을 일으키고 수개월 동안 지속할 수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감염 1∼4주 이내에 발병하며 발가락과 손가락이 부어오르거나 색이 빨갛게 변할 수 있습니다.

카시우스 박사는 동상과 같은 병변의 역학 및 임상적 특징은 광범위하게 연구됐지만, 관련된 병리생리학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가 없다면서 이번 연구가 새로운 통찰력을 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가디언은 "코로나19 대유행 초기 몇 달 동안에 코로나 발가락 증세가 (코로나19) 감염의 미인식 증상 중 하나라는 우려가 제기됐다"고 전했습니다.

발의 측면이나 바닥, 손과 손가락에 붉은색 또는 보라색 병변이 나타난다고 보고됐습니다.

지난해 5월 유럽 소아피부과 저널은 이탈리아의 어린이와 청소년 사이에 이 질환이 유행한 사례를 보고했습니다.

영국의 족부 질병 전문가인 이반 브리스토 박사는 대부분의 사람에게서 이 질환은 동상과 비슷하게 저절로 좋아지지만 어떤 이들은 치료가 필요할지 모른다면서 "원인 확인은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