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금융위원장 "금융시장 변동성, 주로 해외 악재 탓…당분간 지속"

금융위원장 "금융시장 변동성, 주로 해외 악재 탓…당분간 지속"

정명원 기자 cooldude@sbs.co.kr

작성 2021.10.07 1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금융위원장 "금융시장 변동성, 주로 해외 악재 탓…당분간 지속"
최근 금융시장 변동성 심화와 관련해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증시의 변동성 심화는 글로벌인플레이션 장기화, 미국 테이퍼링과 정부부채 한도 이슈, 중국 전력난과 헝다 그룹 이슈 등 주로 해외 발 악재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 위원장은 오늘(7일) 금융시장 점검회의를 열어 최근 변동성이 심화하는 금융시장 상황을 이렇게 진단하고, 리스크 요인을 점검했다고 금융위원회가 전했습니다.

고 위원장은 "당분간 변동성 확대가 지속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긴장감을 가지고 시장 상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