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타 김인태 '9회말 2아웃' 역전포…두산, 2연패 탈출

대타 김인태 '9회말 2아웃' 역전포…두산, 2연패 탈출

이성훈 기자

작성 2021.10.07 0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에서 4위 두산이 한화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2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9회 투아웃에서 대타 김인태 선수가 짜릿한 역전 홈런을 터뜨렸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은 한화 선발 킹험의 호투에 막혀 8회까지 3대 1로 뒤져 3연패 일보직전의 위기에 몰렸습니다.

9회 초 투아웃 1-2루 기회에서 대타로 등장한 김인태는 한화 마무리 투수 강재민에게 투스트라이크로 몰린 뒤, 파울팁 삼진을 당할 뻔했다가 공이 한화 최재훈 포수의 미트에서 튕겨 나오면서 기사회생했습니다.

2구 뒤 김인태는 강재민의 몸 쪽 변화구를 퍼올려 우측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터뜨려 믿기 힘든 역전 드라마를 썼습니다.

4대 3으로 이긴 두산이 2연패를 끊고 4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삼성은 닷새 만에 LG를 제치고 2위에 복귀했습니다.

키움 선발 안우진으로부터 3회까지 8안타, 사사구 4개로 7점을 뽑아내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습니다.

6회까지 삼진 9개를 잡아내며 1실점 호투를 펼친 삼성 선발 뷰캐넌은 시즌 14승째으로 다승 공동 선두에 올랐습니다.

LG는 SSG와 더블헤더에서 1승씩을 나눠가졌습니다.

1차전에선 LG 주장 김현수가 5회 결승 솔로 홈런을 터뜨려 득남을 자축하며 LG의 승리를 이끌었지만, 2차전에선 SSG가 8회에만 대거 7점을 뽑은 타선의 집중력으로 1차전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선두 KT는 유격수 권동진이 9회에만 포구 실책 2개, 송구 실책 하나를 한꺼번에 범하며 NC에 3점을 내주며 2위 그룹에서 달아나지 못했습니다.

KIA는 시즌 첫 6연승을 노리던 8위 롯데의 발목을 잡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