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천대유 '50억 클럽' 공개…당사자들 "터무니 없다"

화천대유 '50억 클럽' 공개…당사자들 "터무니 없다"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0.07 0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화천대유가 50억 원을 주기로 한 이른바 50억 클럽 의혹과 관련해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그 명단이라며 국회에서 실명을 공개했습니다.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별검사, 곽상도 의원 등 6명인데 당사자들은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면책특권이 있는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화천대유 '50억 클럽'의 명단이라며 실명을 공개한 대상은 모두 6명입니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박영수 전 특별검사, 권순일 전 대법관,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그리고 언론사 고위직 홍 모 씨입니다.

[박수영/국민의힘 의원 : 이분들 중에는 이미 받은 사람도 있고, 약속을 했으나 대장동 게이트가 터져서 아직 받지 못한 사람도 있고….]

박 의원은 성남시의장과 시의원들에게 로비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녹취록에 있다고 전했는데, '50억 클럽' 명단의 근거를 물었더니 녹취록 그대로라고 답했습니다.

박 전 특검은 "50억 원을 받기로 약속한 일이 없다"고, 권 전 대법관도 "알지 못하는 일"이라고 했습니다.

김 전 총장은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공언했고, 최 전 수석도 "고문 변호사를 한 일이 없는데 뭣 때문에 돈 주겠느냐"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박근혜 정부 때 임명된 인물들이라며 공격했습니다.

[김병욱/민주당 의원 : (홍 모 씨를 제외하고) 다 박근혜 정부 때 분들입니다. 이 6분이 실소유자라고 하면 말 그대로 국민의힘 게이트죠.]

국민의힘은 노무현 김대중 정부 때도 종사했던 사람들이라며 특히 박영수 전 특검을 내세웠습니다.

[윤창현/국민의힘 의원 : (박영수 전 특검) 그분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시킨 분인데, 우리 쪽에서 임명했다고 우리 쪽 국민의힘이라고 어떻게 그런 말씀을 하십니까?]

수사가 실체로 드러나기 전까진 여야 공방이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