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고발장' 통화 복구…"대검에 접수하면 잘 얘기할게"

'고발장' 통화 복구…"대검에 접수하면 잘 얘기할게"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1.10.07 01:13 수정 2021.10.07 0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공수처가 '고발 사주 의혹'을 규명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새로운 물증을 확보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 김웅 의원의 통화 녹음 파일을 복원한 겁니다.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배준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 휴대전화에서 미래통합당 후보였던 김웅 의원과의 통화녹음 파일 2개를 복원했습니다. 

시점은 김 의원으로부터 텔레그램 메시지를 받은 지난해 4월 3일입니다.

김 의원은 조 씨와의 통화에서 '고발장을 보낼 건데, 서울중앙지검 말고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라'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런 다음 김 의원은 조 씨에게 고발장 이미지 사진을 전송한 뒤 추가 통화를 이어갔는데, 특히 김 의원이 '자신이 고발을 하면 검찰이 시킨 것으로 생각할 수 있으니, 조 씨가 고발하는 게 좋겠다', '대검에 접수되면 잘 처리해달라고 이야기하겠다'는 취지의 말을 건넨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렇게 김 의원이 조 씨에게 고발을 요청한 사실이 명백해진 셈인데, 아직 손준성 검사가 김 의원에게는 고발장을 직접 전달했는지 규명되지 않은 상황이어서 공수처는 이 부분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국민의힘 정점식 의원 국회 사무실과 조상규 변호사의 개인 사무실도 압수수색했습니다.

정 의원은 문제가 된 고발장과 흡사한 초안을 당무감사실에 전달했고, 해당 문건은 실제 고발장을 쓴 조 변호사에게 전달된 걸로 알려졌습니다.

공수처는 또 고발 사주 의혹의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개입했다는 이른바 '제보 사주 의혹' 수사에서 박 원장을 입건하며 관련 사건 수사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