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반칙이잖아!"…심판 머리 걷어차 의식 잃게 만든 축구선수

[Pick] "반칙이잖아!"…심판 머리 걷어차 의식 잃게 만든 축구선수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10.07 09:09 수정 2021.10.07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반칙이잖아!"…심판 머리 걷어차 의식 잃게 만든 축구선수
브라질에서 한 축구선수가 판정에 불만을 품고 경기 중 심판을 폭행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5일 미국 AP통신 등 외신들은 브라질 지역 2부리그 상파울루 RS에서 뛰는 미드필더 윌리앙 히베이루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히베이루는 전날 브라질 남부 지역에서 열린 원정 경기에서 팀이 0-1로 지고 있던 후반 15분, 드리블을 하던 중 상대 선수에게 밀려 넘어졌습니다.   

히베이루는 상대 선수의 반칙이 아니냐며 심판에게 알렸지만, 심판 호드리구 크리베야루는 경기를 계속 진행했습니다.

이에 분노한 히베이루는 심판을 거칠게 밀어 넘어뜨린 뒤 그의 머리를 발로 걷어찼습니다. 

필드에 있던 양 팀 선수들은 심판이 의식을 잃은 것을 확인하고 급히 응급차를 불렀습니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된 심판은 다행히 의식을 되찾아 이튿날 아침에 퇴원했습니다. 

심판 폭행해 체포된 브라질 축구선수
폭행을 저지른 히베이루는 경기장 현장에서 바로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히베이루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히베이루의 공격은 매우 강하고 폭력적이었다"며 "그 상황에서 심판은 자기 자신을 방어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상파울루 구단은 성명을 내고 "폭행 사건이 벌어진 후 히베이루와 계약을 파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구단 측은 "폭행은 어떤 이유로든 정당화 할 수 없다"며 "피해를 입은 심판과 그의 가족에게 사죄 말씀을 전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La Gorda Niembro', 'FutebolNews'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