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먹는 치료제 2만 명분 확보…추가 물량 협상 중"

"코로나 먹는 치료제 2만 명분 확보…추가 물량 협상 중"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1.10.06 17:07 수정 2021.10.06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 먹는 치료제 2만 명분 확보…추가 물량 협상 중"
정부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먹는 치료제) 구매 협상을 진행하고 있고, 최소 2만 명분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치료제 구매와 관련해 미국 제약사 MSD(머크앤컴퍼니), 화이자, 스위스 제약사 로슈와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MSD가 개발하고 있는 경구용 치료제 '몰누피라비르'에 대한 긴급사용승인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화이자와 스위스 로슈는 임상 3상에 들어갔고, 국내 제약사들도 먹는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오늘(6일) 아침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약 4만 명을 치료할 수 있는 분량의 예산을 확보했고, 2만 명분은 선구매 계약을 한 상태"라면서 "FDA 승인을 신청한 회사뿐 아니라 국내 개발업체의 상황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질병청은 김 총리가 언급한 계약 물량과 관련해 "2만 명분을 포함해 이미 확보된 물량이 있고, 추가로 협의 중인 물량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협의 과정은 비공개가 원칙이라며, 계약 완료 등 일정 시점에 내용을 공개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부는 경구용 치료제 구매 예산으로 총 362억 원을 편성했는데, 이 예산으로 3만 8천 명분의 치료제를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1인당 치료제 구매 비용은 95만 원 정도로 추산됩니다.

정부는 이 치료제를 중증이나 사망 가능성이 큰 고위험군에 사용한단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