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볼트 금메달 잃게 한 카터, 또 도핑 의혹…15일 징계위원회

볼트 금메달 잃게 한 카터, 또 도핑 의혹…15일 징계위원회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0.06 16: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트 금메달 잃게 한 카터, 또 도핑 의혹…15일 징계위원회
금지약물 복용 혐의가 뒤늦게 밝혀져 '번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의 대기록을 무산시킨 스프린터 네스타 카터(36·자메이카)가 또 도핑 규정 위반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6일(한국시간) "자메이카 도핑방지위원회가 카터의 도핑방지 위반 혐의를 제기했다"며 "오는 15일 징계위원회가 열린다"고 보도했습니다.

카터의 혐의에 관한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새롭게 제기된 도핑 의혹 사례는 올림픽과는 무관한 것으로 보입니다.

카터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 육상 남자 400m 계주 멤버로 출전해 볼트, 마이클 프레이터, 아사파 파월 등과 함께 우승했습니다.

그러나 9년 뒤 자메이카 남자 400m 계주팀은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박탈당했습니다.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2016년에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 올림픽 도핑 샘플을 재검사했고, 카터의 2008년 소변 샘플에서 금지약물인 메틸헥산아민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카터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항소했지만, CAS는 카터의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2017년 국제올림픽위원회는 베이징올림픽 자메이카 남자 400m 계주팀 결과를 '실격'으로 정정했습니다.

계주 종목은 함께 뛴 선수 중 한 명이라도 도핑 의혹이 확인되면 다른 선수도 함께 메달을 잃습니다.

볼트의 금메달 한 개도 사라졌습니다.

볼트는 2008년 베이징올림픽에서 100m, 200m, 400m 계주를 석권했고,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에서도 3관왕에 오르며 전인미답의 '올림픽 육상 3회 연속 3관왕'을 달성했습니다.

리우올림픽 400m 계주 금메달을 거머쥔 순간, 그는 "드디어 불멸의 기록을 만들었다"라고 포효했습니다.

전 세계 언론이 볼트의 '트리플-트레블(올림픽 3회 연속 3관왕)' 달성을 축하했습니다.

그러나 2017년 IOC가 금메달 박탈을 확정하면서, 볼트의 개인 통산 올림픽 금메달 수는 8개로 줄었습니다.

카터는 올해 3월 은퇴했지만 그를 둘러싼 도핑 의혹은 아직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