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장하성 "코로나 아니면 시진핑 왔을 것"…"왕이는 어떻게 왔나"

장하성 "코로나 아니면 시진핑 왔을 것"…"왕이는 어떻게 왔나"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06 13: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장하성 "코로나 아니면 시진핑 왔을 것"…"왕이는 어떻게 왔나"
장하성 주중대사는 오늘(6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 문제와 관련,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조성되는 대로 추진한다는 공감대가 한중 간에 형성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장 대사는 화상으로 진행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주중대사관 국정감사에서 현황 보고를 통해 이같이 말하고 "중국 측과 소통을 지속하고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첫해인 2017년 12월 재임 중 처음 중국을 방문한 데 이어 2019년 12월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참석차 두 번째로 방중했으나 코로나19 여파 속에 시 주석의 답방은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국민의힘 김석기 의원은 "국익을 위한 정상회담이 아닌 '정상회담 쇼' 목적으로 몸부림을 치고 있다는 시각이 많다. 시 주석 방한이 그렇게 어려운 문제인가"라고 질의했습니다.

이에 장 대사는 "시 주석은 작년 코로나 발생 이후(정확히는 작년 2월 이후) 해외 방문을 하지 않았고, 베이징에서 해외 외교사절을 접견한 사례가 아예 없을 정도로 철저한 방역 상황에 놓여 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지난달 포함,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차례 방한한 사실을 거론하며 "왕 부장이 오면 코로나가 괜찮고 시 주석이 오면 안 되는가"라고 반문한 뒤 "문재인 정부의 중국 굴종 외교에 따른 자업자득"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답변을 이어 간 장 대사는 "코로나 상황이 아니었으면 시 주석이 이미 방한하지 않았겠나 하는 것이 저희 판단"이라며 "코로나19 발생 후 시 주석은 물론 리커창 총리 등 중국 최고위층의 해외 방문이 단 한 건도 없다는 것을 참고로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