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MLB 다저스 커쇼 · 먼시, 와일드카드 결정전 결장 확정

MLB 다저스 커쇼 · 먼시, 와일드카드 결정전 결장 확정

유병민 기자 yuballs@sbs.co.kr

작성 2021.10.06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LB 다저스 커쇼 · 먼시, 와일드카드 결정전 결장 확정
▲ 클레이던 커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에이스 클레이던 커쇼, 주전 1루수 맥스 먼시 없이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릅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은 오늘(6일)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경기를 하루 앞두고 기자회견에서 "커쇼는 포스트시즌에 뛰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로버츠 감독은 "커쇼는 팔꿈치 인대 손상이 없고 수술 계획도 잡혀있지 않지만,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공을 던지는 건 무리"라고 덧붙였습니다.

커쇼는 지난 3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홈 경기 도중 왼팔 전완근 통증을 호소해 물러났습니다.

이미 같은 부위 부상으로 두 달 넘게 휴식을 취했던 커쇼는 시즌 아웃 됐습니다.

커쇼는 2013년부터 이어온 포스트시즌 등판 기록을 잇지 못하게 됐습니다.

그는 올 시즌 22경기에 등판해 10승 8패 평균자책점 3.55의 성적을 거뒀습니다.

부상으로 이탈한 먼시도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소화하지 못합니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맥스 먼시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그러나 이후 일정은 소화할 수도 있습니다.

로버츠 감독은 "먼시는 세인트루이스와 경기에 결장한다"라며 "그러나 추후 합류할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습니다.

먼시는 4일 밀워키와 정규시즌 최종전에서 수비 도중 왼쪽 팔꿈치를 다쳤습니다.

인대 손상이 발견되지 않았고 수술을 받을 필요는 없지만, 경기를 정상적으로 소화할 정도는 아닙니다.

다저스는 일단 와일드카드 결정전은 먼시 없이 치를 예정입니다.

이후 회복 경과를 지켜보며 포스트시즌 투입 여부를 결정합니다.

먼시는 올 시즌 144경기에 출전해 타율 0.249, 36홈런, 94타점을 기록하며 쏠쏠한 활약을 펼쳤습니다.

다저스와 김광현의 소속 팀 세인트루이스는 내일 오전 9시 10분 다저스타디움에서 단판으로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치릅니다.

승리한 팀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해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포스트시즌을 이어갑니다.

패한 팀은 그대로 탈락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