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슈탐사] 동학개미, 왜 부진했나?

[이슈탐사] 동학개미, 왜 부진했나?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21.10.06 13:23 수정 2021.10.06 1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로 급락과 급등을 경험한 전 세계 증시, 우리나라에서도 지수가 급반등한 지난해 봄부터 개인 투자자들 유입이 빠르게 늘었습니다.

최근 들어 거래는 줄었어도 증시 대기자금은 여전히 70조 원에 이릅니다.

하지만 코스피 3천 선이 다시 무너진 요즘은 물론, 지난해에도 개미들의 성적은 썩 좋지 못했습니다.

자본시장연구원이 개인 투자자 20만 명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수수료, 세금 빼고 나니 시장 평균 수익률보다 못했습니다.

특히 '신입' 개미들은 '선배' 개미들보다 평균 보유 종목 수는 적었고, 더 자주 사고 팔았습니다.

익절은 언제나 옳은가? 물린 것과 장기 투자를 혼동하는 건 아닌가? 투자 정보가 넘치는 시대, 누구를 어디까지 믿어야 하는가? 그 답은 위의 영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SBS 이슈탐사 콘텐츠 스튜디오 블랙에서 취재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