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익 대신 이익 창출"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잇단 폭로

"공익 대신 이익 창출" 페이스북 내부고발자 잇단 폭로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1.10.06 0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페이스북이 가짜 뉴스를 삭제하지 않고 청소년에 유해하다는 사실도 감췄다고 폭로한 전 페이스북 직원이 미국 의회 청문회에 나와 폭로를 이어갔습니다. 의원들은 이른바 '빅테크' 기업 규제를 위한 행동에 나설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입니다.

<기자>

페이스북에서 프로덕트 매니저로 일했던 내부고발자 프랜시스 호건이 미 상원 청문회 증인으로 나섰습니다.

그리고는 페이스북에 대한 폭로를 이어 갔습니다.

[호건/페이스북 내부 고발자 : 페이스북은 고의로 대중이나 미국 정부, 세계 다른 국가의 정부들에게 치명적인 정보를 숨겼습니다.]

페이스북이 정치 양극화를 조장하는가 하면, 청소년에 유해하다는 내부 조사 결과를 숨기는 등 공익 대신 이익 창출에만 몰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호건/페이스북 내부 고발자 : 페이스북의 자체 조사에 보면, 아이들이 인스타그램을 하면 불행하다고 느끼지만 외면받을까 두려워 멈출 수가 없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의원들은 페이스북 같은 대형 플랫폼 기업, 이른바 '빅테크' 산업에 대한 강력한 규제가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클로버샤/미 상원의원 : 지배적인 플랫폼 기업들이 깡패처럼 모든 걸 제어하고 있습니다. 경쟁 기업들을 사들여서 부가 기능만 확대하고 있습니다. 지금 행동에 나서야 합니다.]

페이스북 측은 내부고발자가 해당 분야에서 일한 적이 없고 폭로 내용도 사실과 다르다며 진화에 나섰지만, 페이스북을 상대로 반독점소송에 고소, 고발까지 이어지고 있어 파문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걸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