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향한 집중 공세…청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

이재명 향한 집중 공세…청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0.05 20:15 수정 2021.10.05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 대선 주자들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대장동 특혜 의혹의 중심에 놓고 연일 공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동안 입장을 내지 않았던 청와대도 대장동 의혹을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싼 민주당 이재명, 이낙연 후보 사이 설전은 더욱 거칠어졌습니다.

이낙연 후보는 구속된 유동규 씨를 이재명 후보 측근이라고 호칭하며 민주당의 위기가 시작됐다고 포문을 열었습니다.

[이낙연/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최근에 이재명 후보와 함께 일했던 분이 구속됐지 않습니까. 그에 대해서 좀 사과인지 아닌지 모르게 답변하셨거든요.]

이재명 후보는 관리 책임은 통감하지만, 직원 개인의 비리까지 책임지라는 것이냐며 반발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그 책임에 대해선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고 지금은 아직도 실상이 완벽하게 드러난 게 아니기 때문에 그 과정을 좀 지켜보자….]

추미애 후보는 이낙연 후보 측이 대장동 의혹으로 지나친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비판했고, 박용진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일산대교 무료화에 대한 이재명 후보의 입장이 모순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야권 대선 주자 캠프에서도 일제히 이재명 후보를 몰아붙였습니다.

윤석열 후보 측은 대통령의 침묵은 진상 규명과 단죄를 원하는 국민에 대한 배신이자 책임 방기라며 특검 도입에 찬성하라고 요구했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SNS에 글을 올려 "이재명 지사가 얼굴은 두껍고 마음은 검은 면후심흑을 실천 중"이라며 공범으로 책임질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습니다.

침묵하던 청와대도 처음 입장을 냈는데, 대장동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생각하고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천문학적 금액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LH 사태를 겪었던 국민의 정서를 고려한 것으로 이해해달라면서도 정치적 의미는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김진원) 

▶ [단독] "유동규에 1억은 현금, 4억은 수표로 전달됐다"
▶ [단독] '3억 의심' 사업자 "대장동서 받아야 할 돈 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