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유동규에 1억은 현금, 4억은 수표로 전달됐다"

[단독] "유동규에 1억은 현금, 4억은 수표로 전달됐다"

손형안 기자

작성 2021.10.05 20:01 수정 2021.10.05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화천대유의 소유주 김만배 씨를 조만간 소환조사할 걸로 보입니다. 김 씨는 구속된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5억 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저희 취재 결과 1억 원은 현금으로, 나머지 4억 원은 수표로 전달됐다고 화천대유의 한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사용 흔적이 남는 수표가 뇌물 혐의를 입증할 핵심 증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첫 소식, 손형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 대장동 특혜 의혹 전담수사팀은 유동규 전 본부장의 구속영장에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로부터 지난 1월 5억 원을 받은 것을 뇌물로 적시했습니다.

대장동 개발사업에 민간 사업자가 막대한 이익금을 챙길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의심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돈을 건넸다는 김 씨 측이나 받았다는 유 씨 측 모두 혐의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대장동 사업에 처음부터 관여하고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의 핵심 측근은 "김 씨가 유 전 본부장에게 현금 1억 원과 수표 4억 원으로 5억 원을 건넸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돈의 성격은 대장동 개발에서 나온 이익금을 세탁하는 용도로 차린 유원홀딩스의 개업 자금이라고도 했습니다.

정영학 회계사는 로비 정황이 담긴 19개의 녹음파일을 검찰에 제출한 인물입니다.

정 회계사의 핵심 측근은 또 유 씨가 수표를 현금화하지는 못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습니다.

4억 원의 수표 행방이 뇌물 여부를 밝힐 핵심 증거라는 이야기인 만큼, 검찰은 당시 수표의 인출 내역 등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뇌물 공여자인 김만배 씨도 이번 주중 소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를 소환하면서 700억 이익 약정설과 정관계 로비 의혹 등을 광범위하게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런 가운데 박범계 법무장관은 김 씨가 분양대행업체 대표 이 모 씨에게 100억 원을 건넸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검찰이 수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박정삼) 

▶ [단독] '3억 의심' 사업자 "대장동서 받아야 할 돈 있다"
▶ 검찰, '화천대유 금고지기' 소환…휴대전화 행방 추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