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 벌러 한국 왔냐고?"…티파니 영의 솔직한 고백

"돈 벌러 한국 왔냐고?"…티파니 영의 솔직한 고백

SBS 뉴스

작성 2021.10.05 18:01 수정 2021.10.05 1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돈 벌러 한국 왔냐고?"…티파니 영의 솔직한 고백
최근 뮤지컬 배우로 나선 그룹 소녀시대 멤버 티파니 영이 자신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에 솔직하게 답했습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더 스타 매거진'에는 티파니 영의 취중 인터뷰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에서 티파니는 칵테일을 마시며 다양한 이야기를 진솔하게 털어놨고, 뮤지컬 '시카고'에서 '록시 하트' 역을 맡으며 불거졌던 자신의 연기력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티파니는 "올해 상반기에 욕을 너무 많이 먹었다"며 연기력 논란에 대해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지만, 그러면서도 "더 단단해졌다. 나름 퍼포머로서 15년 차다. 저뿐만 아니라 앞으로도 도전하는 많은 아티스트를 열린 마음으로 예쁘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습니다.

티파니는 이어 자신이 안정적인 길을 택하는 스타일은 아니라고 설명하며 "포기하고 싶고, 숨고 싶은 순간이 정말 많았다. 사람들이 '어! 티파니 돈 벌러 나왔다'는 말을 하기도 하는데, 솔직히 말하면 저는 가만히 있어야 더 돈을 세이브 할 수 있다"고 토로했습니다.


이에 대해 티파니는 "저는 스태프들 음식 같은 거에 절대 안 아끼는 스타일이라 제 지출을 보며 '파니야 그냥 가만히 있자' 생각할 때가 많다"면서 "그 정도로 저는 성장하는 걸 좋아한다. 가만히 머물러 있는 게 더 슬픈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

또 티파니는 "여태까지 스스로 좀 힘들 거라고 생각했던 모든 목표를 다 해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티파니는 "저 말고도 너무 화려하고 다이나믹한 사람들이 많아 제가 주인공 같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왕좌의 게임'을 좋아한다. 거기선 모두가 주인공"이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끝으로 티파니는 "파니야 잘했다. 앞으로도 '존중하며 버티기'하라고 다독여주고 싶다"고 자신을 격려하며 소녀시대의 영원한 '소녀'로서 소녀들에게 "누군가의 마음에 공감하고 이해해야 감동까지 줄 수 있다. 그 감사함을 잃지 말라"는 말을 전했습니다.

(사진=유튜브 'THE STAR MAGAZINE')

(SBS 스브스타)  

(SBS연예뉴스 지나윤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