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위드 코로나' 선택한 이스라엘 감염지표 안정세

'위드 코로나' 선택한 이스라엘 감염지표 안정세

정혜경 기자

작성 2021.10.05 17: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위드 코로나 선택한 이스라엘 감염지표 안정세
강력한 방역 규제 없이 백신 추가 접종으로 대응해온 이스라엘에서 감염지표 안정세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5일 예루살렘 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4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3천186명, 중증 환자 수는 505명입니다.

이스라엘의 하루 확진자 수는 1만 명 선을 오르내렸던 4차 유행의 정점대비 3분의 1선으로 줄었습니다.

이스라엘의 6월 이후 코로나19 일일 확진자 수 추이(7일 평균치 기준)
중증 환자 수도 8월 말의 최고치보다 30% 이상 감소했습니다.

전체 검사 수 대비 확진 비율도 최근에는 2.8% 선으로 7~8%까지 치솟았던 8월에 비해 개선됐습니다.

입원환자와 중증 환자 수가 줄어들면서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인 셰바 메디컬 센터는 6개의 코로나19 환자 병동 가운데 2곳의 운영을 중단했고 갈릴리 메디컬 센터도 3개 코로나19 병동 중 1곳을 닫았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1~2회차 백신 접종을 진행한 이스라엘은 지난 6월 감염지표 호전과 함께 모든 방역 조치를 해제한 바 있습니다.

이후 델타 변이를 중심으로 4차 유행이 닥쳤지만 이스라엘은 공공시설과 상업시설을 정상 가동하고 지난달부터 등교 개학도 전면 강행했습니다.

다만 백신 접종자 등에게 발급하는 면역 증명서인 '그린 패스'를 이용해 미접종자의 공공장소 접근을 제한해왔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아워월드인데이터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