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영상] 최강욱 vs 조수진…법사위 국정감사서 정면충돌 이유는?

[현장영상] 최강욱 vs 조수진…법사위 국정감사서 정면충돌 이유는?

장선이 기자 sun@sbs.co.kr

작성 2021.10.05 1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설전을 벌였습니다. 두 의원은 채널A 기자의 '검언 유착' 의혹을 두고 충돌했습니다.

여권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시인 지난해 검찰이 최강욱 의원 등에 대한 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면서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채널A 기자의 강요미수 사건은 여권에서는 검언 유착, 야권에서는 권언 유착으로 달리 보고 있습니다. 최 의원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채널A 사건 당시) 제보자의 실명 등에 대해 아는 것은 본인과 대검 정도였는데 그것이 조선일보 기사에 담겼다"며 "상식적으로 제보자 본인이 조선일보에 제보했거나, 대검에서 누군가 알려준 것 아니냐"고 질의했습니다. 최 대표는 고발 사주 사건과 관련해서도 "특정인을 염두에 두고 검찰총장을 위해 사찰한 결과를 가지고 있다가 본인들이 활용할 만한 언론을 통해 공유되고 기사화된 흔적이 여실히 남아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동아일보 출신인 조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채널A 사건의 경우 문재인 정권의 전방위 조작 개연성을 보여준다. 여러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이를 SNS에 의혹을 증폭시킨 분이 있다. 현역 국회의원"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은 "어떻게 보면 권언 유착이다. 그러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사과를 해도 부족한 상황"이라며 "국정감사다. 사적 감사가 아니다. 유의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직접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채널A 사건과 관련해 민·형사상 재판을 받고 있는 최 의원을 직격하면서 최 의원도 발끈했습니다. 국감장에서 조 의원 옆자리인 최 의원은 아예 조 의원을 향해 고개를 돌리고는 "저를 보고 말씀하시라"고 반박에 나섰습니다. 최 의원은 "사적인 얘기를 한 것이 하나라도 있었느냐"며 "당신들은 전부 다 고발 사주한 사람들인데 여기에 왜 앉아있느냐"고 맞받았다. 둘 사이의 신경전은 박광온 법사위원장이 "의사진행 발언이라는 제도를 그 용도에 맞게 활용해달라"고 중재에 나선 뒤에야 마무리 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