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 '고발 사주' 두고 여야 공방 계속…곳곳 파행

'대장동' · '고발 사주' 두고 여야 공방 계속…곳곳 파행

SBS 뉴스

작성 2021.10.05 17: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대장동 관련 야당의 피켓 시위 때문에 국감장 곳곳에서는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 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측근이 아니라고 선을 그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꼬리 자르기를 하고 있다며, 이 지사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상범/국민의힘 의원 : 유동규의 배임 행위에 대한 최소한 묵시적 승인은 있지 않나 이렇게 의심이 되고 있습니다.]

이어, 수사팀이 모두 '친문' 검사로 구성돼 있다며 공정한 수사를 위해 특검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화천대유'라는 작은 회사에 고위직 출신 법조인들이 대거 고문 등으로 영입됐고, 야권 인사들이 얽힌 정치권 로비 등을 밝히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성준/민주당 의원 : 문제가 발생했을 경우에 반드시 바람막이가 필요하다, 이래서 수많은 법조인들을, 얼굴을 내세워서 실제 방패막이를 했던 겁니다.]

민주당은 또, 고발 사주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른 국감장에서는 시작부터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지난 1일 첫 국정감사 때부터 국민의힘에서 대장동 관련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민주당에서는 국민의힘이 조직적으로 국정감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실제 국토부·국방부·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장 등에서는 대장동 피켓 시위로 여야가 충돌하면서 감사가 중지되거나 시작도 못 하는 경우가 속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