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외교부, 미 총영사 감사 관련 "엄정 조치"

외교부, 미 총영사 감사 관련 "엄정 조치"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10.05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미 총영사 감사 관련 "엄정 조치"
직원 갑질 의혹 등으로 감사를 받고 있는 미국의 모 총영사와 관련해 외교부가 결과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5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총영사 감사 관련 질의에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한 조치를 취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다만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상세 내용을 현 단계에서 밝히기는 곤란하다"며 구체적인 내용 언급은 삼갔습니다.

앞서 외교부 감사관실은 미국의 한 총영사관 직원들의 제보를 토대로 지난 8월 9일부터 닷새간 미국 현지에서 감찰 조사를 벌였습니다.

어제 SBS가 입수해 보도한 직원들의 고충 해결 건의서에 따르면, 직원들은 A 총영사가 가족과 관련한 사적인 일들을 지시하고 관저 물품을 과다 구매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아들의 운전면허 발급 관련 업무를 직원들에게 시키는 등 사적 업무를 지시했는지가 논란의 대상입니다.

감사관실은 직원들로부터 자신들이 A 총영사 아들을 데리고 운전면허 발급 장소 등을 수차례 다녀왔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감사관실은 또 A 총영사가 비서에게 아들이 학비를 감면받을 수 있도록 대학 총장에게 요청하는 메일을 여러 번 작성·발송할 것을 지시했다는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관저에서 공식 만찬행사가 없었던 기간에 900만 원 이상의 예산을 각종 물품 구입에 사용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또 사적 업무 지시에 대해 원칙적으로 대응한 영사관 직원들에 대한 부당한 인사 조치가 있었는지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총영사는 감찰 조사에서 이러한 의혹들을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총영사는 가족 운전면허 발급 지원 업무는 공무로 판단했으며, 직원이 아들을 발급 장소까지 데리고 간 것은 자신은 당시에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아들 학비 관련 메일은 비서가 자발적으로 도와줬다는 취지로, 관저 행사가 없던 기간에도 소모품 사용이 많았던 것은 코로나19 상황 때문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부당한 인사 조치가 있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외교부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조만간 총영사 징계 의결을 인사혁신처에 요구할지 결정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