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안 떼! 못 떼!" 국감장 '대장동 피켓', 여야 설전

[영상] "안 떼! 못 떼!" 국감장 '대장동 피켓', 여야 설전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1.10.05 15:59 수정 2021.10.05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정감사 이틀째인 5일 각 상임위원회에선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한 피켓 설치를 두고 여야가 다시 충돌했습니다.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국토교통부 국감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자리마다 '대장동 게이트' 피켓을 부착하자 여당 의원들의 항의가 쏟아졌습니다.

여당 간사인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앞선 상임위에서도 피켓들을 부착했다 정회 사태가 벌어졌다"며 "국회의 권위를 왜 스스로 깎고 계시는지 안타깝다"고 반발했습니다.

그러자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우리가 그동안 통상 해오던 의사표현 방식"이라며 "(국민들께) 대장동 의혹을 규명해드리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답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농림축산식품부 국감에서도 국민의힘 의원들의 자리에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이 걸렸습니다.

이를 두고 감사 전부터 계속되는 설전에 김태흠 농해수위 위원장은 "여야 간 협의가 필요하다"며 오전 정회를 선언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는 민주당 의원들의 '맞불 피켓'이 등장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윤석열(父) 집. 곽상도(子) 50억. 아빠의 힘. 돈 받은 자가 범인이다!'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준비해 내걸었습니다.

여야 간 충돌에 곳곳에서 정회가 선포되거나 파행 사태가 빚어지자, 정의당과 기본소득당은 "국정감사 안 합니까? 적당히들 하세요"라는 문구를 적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각 상임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오후 국감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구성 : 김휘란, 편집 : 차희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