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군 급식서 식칼 · 개구리도 나와"…그래도 군납은 계속?

"군 급식서 식칼 · 개구리도 나와"…그래도 군납은 계속?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05 13:50 수정 2021.10.05 19: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군 급식서 식칼 · 개구리도 나와"…그래도 군납은 계속?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군 장병들이 먹는 군납 식품에서 식칼, 개구리와 같은 이물질이 계속해서 나오는데 일부 해당 업체가 군납을 계속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방위사업청과 육군본부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토대로 2016년 이후 최근까지 육군부대 군납 식품에서 매년 수십 건의 이물질 발견 사례가 보고됐다고 오늘(5일) 밝혔습니다.

올해 들어서도 지난 6월 배추김치에서 개구리가 발견되는 등 15건이 확인됐습니다.

2016년에는 48건, 2017년 35건, 2018년 23건, 2019년 30건, 지난해 34건 등으로 집계됐습니다.

주로 머리카락, 비닐, 플라스틱 조각 등이 가장 많았고, 일부에서는 철사와 곤충, 개구리, 심지어는 대장균군과 식칼 등의 이물질이 발견됐습니다.

그러나 해당 업체들의 군납은 현재까지 계속되고 있습니다.

심지어 최근 5년간 22건의 이물질이 검출돼 시정조치를 받은 한 군납업체는 올해 97억 원 규모의 신규 계약을 체결했다고 안 의원은 지적했습니다.

안 의원은 "이물질이 검출돼도 수수방관하고 반성하지 않는 업체가 다시는 군납에 참여할 수 없도록 '원스트라이크 아웃' 제도를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