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체제 경쟁 더는 의미 없어…남북 함께 번영해야"

문 대통령 "체제 경쟁 더는 의미 없어…남북 함께 번영해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10.05 13: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체제 경쟁 더는 의미 없어…남북 함께 번영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 분단상황과 관련해 "우리는 대립할 이유가 없다"며 "체제 경쟁이나 국력 비교는 더는 의미가 없어졌으며, 함께 번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5일) 오전 재외동포를 격려하기 위해 서울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식 축사에서 "재외동포들 시각에서 보면 남북으로 나눠진 두 개의 코리아는 안타까운 현실일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통일에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남과 북이 사이좋게 협력하며 잘 지낼 수 있다"며 "8천만 남북 겨레와 750만 재외동포 모두의 미래세대가 공감하고 연대하는 꿈을 꾼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이 복원되면서 남북대화 진전 가능성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적극적인 협력사업 추진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을 넘어 하나의 코리아가 갖는 국제적인 힘, 항구적 평화를 통한 더 큰 번영의 가능성을 널리 알려달라"며 동포들의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 위기 속 동포들이 방역물품과 성금 등을 모국을 비롯해 한국전 참전용사들에게 나눠준 점을 높이 평가하고, 동포들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열린 오늘 기념식에는 세계한인회장단을 포함해 3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특히 멕시코-쿠바 이민 1세대 독립유공자의 후손인 임대한 씨가 참석해 쿠바와 한국의 가교 역할을 다짐하는 글을 낭독하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