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데뷔 앞두고 변심"…'스우파' 엠마, 전속계약 위반 피소 위기

"데뷔 앞두고 변심"…'스우파' 엠마, 전속계약 위반 피소 위기

SBS 뉴스

작성 2021.10.05 1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데뷔 앞두고 변심"…스우파 엠마, 전속계약 위반 피소 위기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 중인 댄서 엠마(본명 송혜민)이 소속사로부터 전속계약 위반을 이유로 피소될 위기에 놓였다.

소속사 드레드 얼라이언스 측은 5일 "걸그룹으로 데뷔 준비 중 단순 변심으로 당사와 전속계약 파기를 일방 통보 후 이탈한 엠마에 대해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엠마는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 원트 팀으로 출연해 활약한 바 있다.

드레드 얼라이언스 측은 "엠마는 3자계약이 아닌 양자계약, 협의되지 않은 백업댄서 활동, 타 기획사 활동, 아이돌 데뷔조로서 품위 손상 등 계약 위반사항들을 확인했다"고 지적했다.

또 "엠마는 잦은 문제를 일으켜왔음에도 소속사로서는 그룹 팀워크를 위해 원만한 해결을 하고자 노력해 왔다. 그러나 전속계약의 여러 조항을 위반했고 시정 요구에도 응하지 않았다. 엠마는 주관적인 주장으로 계약해지를 통보했고, 이로 인해 프로젝트 진행이 불투명해졌다. 같은 그룹으로 데뷔 준비 중이던 멤버들은 고스란히 피해를 입게 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어 "엠마와는 더 이상의 대화가 불가능하다 판단됐다"며 "신속히 전속계약의무의 이행을 요구하며 이와 같은 정당한 요구와 노력을 끝내 외면하는 상황에 대해서는 단호한 법적 절차를 진행 할 것임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엠마는 아직 전속계약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