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방위 국방부 국감, '특검 피켓' 시위로 파행

국방위 국방부 국감, '특검 피켓' 시위로 파행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21.10.05 12: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방위 국방부 국감, 특검 피켓 시위로 파행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가 '대장동 의혹'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는 야당 의원들의 피켓 시위로 첫날부터 파행을 겪었습니다.

국방위는 오늘(5일) 오전 10시 서울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국방부와 소속 기관에 대한 국감을 시작할 계획이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힘 의원들이 국감장 좌석 앞에 설치한 피켓에 항의하는 여당 의원들의 반대로 오전 11시 현재까지 개의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기동민 의원은 국방부 기자실로 내려와 "피켓을 제거해달라고 했으나 할 수 없다고 해서 회의가 파행되는 상황"이라며 "국방위 현안과 무관한 정치적 피켓을 내 건 채로 국감을 수행할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국민의힘 간사인 성일종 의원도 기자실을 방문해 "피켓 부착을 이유로 민주당이 회의를 보이콧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시라도 빨리 회의를 열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청사 2층 대회의실에 마련된 국감장의 국민의힘 의원들 자리에는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쓰인 피켓이 걸려 있습니다.

국감 파행으로 서욱 장관을 비롯한 국방부 당국자들은 국감장에 배석해 대기하고 있다가 오전 10시 50분쯤 자리를 떠났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