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vs "고발 사주" 여야 전장된 법무부 국감

"대장동" vs "고발 사주" 여야 전장된 법무부 국감

김수영 기자 swim@sbs.co.kr

작성 2021.10.05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의혹과 고발사주 의혹을 두고 여야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대장동 관련 야당의 피켓시위 때문에 국감장 곳곳에서는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열린 법무부 국정감사에서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의 관계를 거론하며,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지사가 사업 최종 승인권자였고, 결재한 서류도 일부 드러난 만큼, 철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공정한 수사를 위해 특검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에 민주당은 '화천대유'라는 작은 회사에 고위직 출신 법조인들이 대거 고문 등으로 영입됐다며, 당시 법조 카르텔과 정치권 로비 등을 밝히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또 고발 사주 의혹 등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맞불을 놨습니다.

이런 가운데, 다른 국감장에서는 시작부터 파행이 빚어졌습니다.

지난 1일 첫 국정감사 때부터 국민의힘에서 대장동 관련 피켓 시위를 벌이면서 민주당에서는 국민의힘이 조직적으로 국정감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는데, 실제 국토부, 국방부,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 등에서는 대장동 피켓 시위로 여야가 충돌하면서 감사가 중지되거나 시작도 못하는 경우가 속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