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특검 촉구' 피켓에 여당 반발…기재위 국감 파행

'대장동 특검 촉구' 피켓에 여당 반발…기재위 국감 파행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10.05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장동 특검 촉구 피켓에 여당 반발…기재위 국감 파행
오전 10시부터 열릴 예정이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획재정부 국정감사가 개회도 못 한 채 파행하고 있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는 손 피켓을 부착하자, 여당 의원들이 이에 반발하며 국감에 불참한 것입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특검, 거부하자는 자가 범인'이라는 피켓을 각자 명패 앞에서 세우고, 같은 취지의 문구가 담긴 마스크도 일괄 착용했습니다.

기재위 여당 간사인 류성걸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에게, '손 피켓을 제거하지 않으면 회의를 개의할 수 없다'는 윤후덕 기재위원장의 뜻을 전달했지만, 야당 의원들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도 앞서 오전 국감 대책회의에서, "국민의힘은 국정감사 시작부터 마음이 콩밭에 있는 것처럼 국감장을 흑색선전이 난무하는 피켓 시위장으로 변질시켰다"라며, "같은 메시지의 피켓을 여러 상임위에서 일제히 내걸고, 오후엔 국감을 일제히 속개시킨 것으로 볼 때 국민의힘 지도부의 조직적인 국감 방해 의혹이 짙다"고 비판했습니다.

기재위 관계자는 "여야 간사 협의 결과를 봐야 할 거 같다"라면서, "오후엔 진행될 여지도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