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씨가 내 몸을 보겠네"...축구 국가대표 A 씨, 왁싱샵 직원에 음란 메시지 의혹

"○○ 씨가 내 몸을 보겠네"...축구 국가대표 A 씨, 왁싱샵 직원에 음란 메시지 의혹

SBS 뉴스

작성 2021.10.05 11:49 수정 2021.10.05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 씨가 내 몸을 보겠네"...축구 국가대표 A 씨, 왁싱샵 직원에 음란 메시지 의혹
축구 국가대표 선수 A 씨가 부적절한 사생활 의혹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국가대표이자 울산 현대 소속 A 씨의 여자친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1년 반 동안 교제하는 동안 A 씨는 10명이 넘는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으며, 이 여자 저 여자 만나면서 하룻밤 즐기고 성병을 걸려 왔다"며 A 씨가 여성들과 나눈 메시지들을 공개했다.

메시지에서 A 씨는 여성들에게 "보고싶다"고 말하거나, "비키니를 입어라"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왁싱을 예약하면서 왁싱샵 직원에게는 성희롱으로 비쳐지는 메시지들을 보내기도 했다.

홍철 홍철
A 씨는 왁싱샵 직원을 향해 "왁싱하러 가면 ○○ 씨가 내 몸을 보겠다", "왁싱을 하면 다 보여주는 느낌인데", "제가 (○○ 씨를) 왁싱할 수 있는 기회가?" 등 수차례 음란한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보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누리꾼은 "첫번째 걸렸을 때도 5명 이상의 여자가 있었고, 다시는 안 그러겠다는 모습에 용서하고 넘어갔는데, 2일 저녁 우연히 본 휴대폰에서 7명의 여자와 문란하고 음란한 대화를 하는 걸 보았다"면서 "공인이며 K리그, 국가대표로 많은 팬에게 좋은 이미지로 신뢰를 쌓고 있는 선수의 더러운 사생활을 나만 알고 있긴 억울하다"며 메시지를 공개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A 씨는 자신의 SNS를 모두 비활성화하고 A 씨의 폭로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