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이재명 성남시, 부패천국 청렴지옥이었다"

김기현 "이재명 성남시, 부패천국 청렴지옥이었다"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05 1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이재명 성남시, 부패천국 청렴지옥이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오늘(5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시장 시절 토건 사업을 가리켜 "부패천국 청렴지옥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이 후보가 자화자찬하는 대장동 개발사업은 치적이 아닌 치부로, 단군 이래 최대 토건 비리이자 희대의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위선과 거짓의 가면이 벗겨지니 썩은 냄새가 진동하는 시궁창"이라며 "이 시궁창 속에서 특정 민간인이 수천억 원을 챙겨 먹도록 부패 구조를 설계했던 장본인이 바로 이 후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유동규가 이 후보와 정치경제 공동체가 아니라 변명한다면 지나가는 소도 웃을 것"이라고 비꼬았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조국수호를 외치더니 이제는 재명수호에 돌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 정권의 터무니 없는 선택적 정의를 언제까지 참아야 하나"라고 반문했습니다.

이어 "지난 2009년과 지방선거 직전인 2010년 봄 사이에 이 후보의 대장동 개발에 대한 입장은 무엇이었나. 공공개발에 대해 어떤 입장을 냈나"라며 "오늘 중으로 답변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성남시 백현동의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개발사업도 문제 삼았습니다.

그는 "성남시가 자연녹지였던 한국식품연구원 부지를 준주거지로 상향 조정하고, 일반 분양으로 전환해줬다"며 "이 지사의 묵인과 방조로 민간 사업자가 성남시 곳곳을 들쑤시며 공익을 가로채 사익을 극대화하며 배를 불린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