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회계부정 논란' 윤미향, ○○갈비 등 217차례 정대협 돈 사용"

"'회계부정 논란' 윤미향, ○○갈비 등 217차례 정대협 돈 사용"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05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회계부정 논란 윤미향, ○○갈비 등 217차례 정대협 돈 사용"
정의연(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회계부정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정의연 자금을 음식점 등에서 임의로 사용했다고 검찰이 파악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늘(5일)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이 법무부에서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에 따르면 윤 의원은 2011년 1월부터 2020년 3월까지 217차례에 걸쳐 총 1억37만 원을 횡령했습니다.

한 번에 적을 때는 1천500원부터 많을 때는 850만 원까지 체크카드로 사용하거나 개인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이 사용됐습니다.

공소장 범죄일람표에 기재된 사용처 등을 보면 사적인 용도로 사용된 것으로 의심되는 정황이 적지 않다고 전 의원측은 밝혔습니다.

2015년 3월 1일에는 '○○갈비'에서 26만 원을, 7월 27일에는 '○○과자점'에서 2만6천900원을, 8월 12일에는 '○○삼계탕'에서 5만2천 원을 각각 체크카드로 사용했습니다.

같은 해 7월에는 '□□풋샵'이라는 곳에서 9만 원을 결제했습니다.

계좌이체를 할 때 '요가강사비', '과태료'라고 적은 부분도 있습니다.

2018년에는 개인 계좌로 25만 원을 송금하며 '윤미향 대표 종합소득세 납부'라고 기재하기도 했습니다.

윤 의원의 딸 계좌로 법인 돈을 이체한 사례도 여러 건 발견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지난달 17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 윤 의원의 공판에서는 옛 정대협 회계 업무를 맡았던 근무자가 증인으로 나와 "담당자가 먼저 지출하거나 필요한 부분을 이야기한 뒤 지출결의서를 작성하면 보전해줬다"며 윤 의원이 영수증 없이 돈을 보내달라고 한 적은 없다고 증언한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