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동규 구속에 "살폈지만 부족"…'꼬리 자르기' 비난

유동규 구속에 "살폈지만 부족"…'꼬리 자르기' 비난

이한석 기자

작성 2021.10.05 0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구속되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는 관리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며 처음으로 공식 사과했습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홍준표 후보는 썩은 악취가 진동한다, 이 후보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총공세에 나섰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씨가 구속되자 이재명 민주당 경선 후보가 결국 머리를 숙였습니다.

직원 관리 책임을 지겠다며 사과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성남시장 시절) 제가 소관하고 있는 사무에 대해서 이런 불미한 일에 연루된 점에 대해서는 매우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살피고 또 살폈지만 그래도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개발 이익의 민간 독식을 막으려고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역부족이었다며 유감의 뜻도 내비쳤습니다.

5천5백억 원의 공공이익을 확보한 건 칭찬받아야 할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후보는 자신에 대한 후보 사퇴 요구는 일축했습니다.

[이재명/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 : 휘하 직원의 개인적 일탈이나 이런 것에 대해서 사퇴를 하면 대한민국 모든 공직자 다 사퇴해야 합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은 꼬리 자르기라며 맹폭했습니다.

윤석열, 홍준표 후보는 관리 책임의 문제만이 아니라 직접 형사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몰아붙였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민주당 정권의 썩은 악취가 진동하고 있습니다. 판교 대장동에서부터 시작해서 아마 전국을 뒤흔들 겁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유동규가 구속되면 이재명 후보가 법적 책임을 져야 합니다.]

민주당에선 공식 언급을 자제한 가운데 이낙연 후보 캠프에서는 최초 지시자가 누구인지 실체를 규명하고 엄중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