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개인 최다 14승' 류현진 역투에도…가을야구는 무산

'개인 최다 14승' 류현진 역투에도…가을야구는 무산

배정훈 기자

작성 2021.10.04 21:04 수정 2021.10.04 2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류현진 투수가 토론토의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호투를 펼치며 개인 최다 타이인 14승을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양키스와 보스턴이 모두 이기면서 토론토의 가을야구는 무산됐습니다.

이 소식은,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반드시 이겨야 한다는 부담 속에서 류현진은 무서운 집중력을 발휘했습니다.

최근 급격히 흔들리던 체인지업을 되살리며 초반부터 삼진 쇼를 펼쳤습니다.

우타자 8명이 포진한 볼티모어를 상대로 바깥쪽으로 절묘하게 떨어지는 체인지업이 빛을 발했습니다.

3회 커터를 던졌다가 홈런을 허용하고, 4회 허벅지에 타구를 맞은 뒤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5회까지 삼진 7개를 잡아내며 2실점으로 버텼습니다.

타선의 화끈한 지원까지 받은 류현진은 개인 통산 최다 타이인 시즌 14승을 달성했습니다.

하지만, 가을야구의 마지막 퍼즐은 끝내 맞춰지지 않았습니다.

토론토에 1경기 앞서 있던 와일드카드 공동 선두 뉴욕 양키스와 보스턴이 나란히 9회 끝내기 안타와 결승 홈런으로 역전극을 펼치면서 마지막 티켓을 가져갔습니다.

류현진은 개인 최다승 타이 기록은 세웠지만, 개인 최다인 10패, 데뷔 후 최악인 4점대 평균자책점을 남기고 아쉽게 시즌을 마감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정택, CG : 엄소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