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자컬링 경북체육회, 캐나다 대회서 '6전 전승' 우승

남자컬링 경북체육회, 캐나다 대회서 '6전 전승' 우승

권종오 기자

작성 2021.10.04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남자컬링 경북체육회, 캐나다 대회서 6전 전승 우승
남자컬링 국가대표 경북체육회가 캐나다 전지훈련 중에 참가한 대회에서 6전 전승으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스킵 김수혁, 서드 김창민, 세컨드 전재익, 리드 김학균으로 이뤄진 경북체육회는 4일(한국 시간)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열린 '앨버타 컬링시리즈 에이보네어' 결승에서 캐나다의 팀 존슨 타오를 7대 2로 제압하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예선에서 4전 전승으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 경북체육회는 각 조 1위끼리 맞붙는 결선 토너먼트에서 팀 존슨 타오를 6대 4로 꺾고 결승에 올랐습니다.

결승에서 팀 존슨 타오를 다시 만난 경북체육회가 5엔드까지 7대 2로 앞서자 상대는 패배를 인정했습니다.

2021-2022시즌 태극마크를 달고 첫 국제 대회 우승을 거둔 경북체육회 스킵 김수혁은 "우승해서 기쁘지만 지금은 손발을 맞추는 과정으로 보완점이 많다"며 "잘 준비해서 다음 주 메이저대회에서는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오는 12월 11∼18일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올림픽 자격대회에서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경북체육회는 전지훈련 중 처음 출전한 ATB 오코톡스클래식에서는 8강에 실패했지만, 두 번째 대회에서 우승하며 자신감을 끌어 올렸습니다.

이 대회 여자부에 출전한 여자컬링 '컬스데이' 경기도청(스킵 김은지)은 준결승에서 져 결승에 오르지 못했습니다.

10개 팀이 출전한 이 대회는 5개 팀씩 조별 예선 리그를 치르고, 각 조 1위 팀끼리 맞붙어 승리한 팀은 결승에 직행합니다.

2위 팀 간 경기에서 승리한 팀은 준결승에서 1위 팀 간 경기 패자와 대결합니다.

스위스에서 전지훈련 중인 믹스더블 국가대표 김민지(춘천시청)-이기정(강원도청)은 처음 출전한 국제 대회 베른 믹스더블 월드투어에서 8강까지 진출했으나 준결승에는 오르지 못했습니다.

김민지-이기정은 8강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팀인 제니 페레-마틴 리오스(스위스)에게 졌습니다.

(사진=대한컬링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