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측, '손 안 씻나?' 묻자 "손가락 위주로 씻은 듯"

윤석열 측, '손 안 씻나?' 묻자 "손가락 위주로 씻은 듯"

박원경 기자

작성 2021.10.04 14:27 수정 2021.10.04 15: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측, 손 안 씻나? 묻자 "손가락 위주로 씻은 듯"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손바닥 왕(王)자' 논란에 대해 거듭 해명했습니다.

윤석열 캠프 대변인인 김용남 전 의원은 오늘(4일) MBC 라디오에서 "완전히 뭐 한 건 잡았다는 식으로 계속하고 있다"며 당내 경쟁 주자들의 '무속신앙' 공세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저희는 '왕뚜껑' 라면도 안 먹을 것이고, 배에도 복근 왕자도 안 새기겠다"고 농담 섞인 이야기를 덧붙이기도 했습니다.

진행자가 '방역 때문에 손 소독제를 바르거나 닦으면 웬만한 것은 지워지지 않나. 손을 씻지 않나'라는 질문에는 "주로 손가락 위주로 씻으신 것 같다"는 답을 내 놨습니다.

김 전 의원은 "일부에서는 주술적인 이야기를 자꾸 하려는 것 같은데 그쪽 계통 사람이 그런 의미로 적어줬다든지 하면 검은 매직으로 안 쓴다"며 "단순한 해프닝"이라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선거를 치르다 보면 의외로 그런 경우가 많다"며 "주변에 사시는 할머니들께서 기운 내라고 적어준 걸 선거에 나온 후보가 거부하기는 상당히 어렵다. 손바닥이 아니라 얼굴이라도 내줘야 할 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홍준표 의원 측은 "거짓 해명이 계속해서 거짓말을 낳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오늘 논평에서 김 전 의원의 '손가락 위주 씻기' 발언을 언급하며 "윤석열 후보는 거짓말 퍼레이드와 그것을 지적한 상대 후보에 대한 수준 낮은 물타기성 공격을 중단하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