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유동규 구속에 "꼬리 잡혔다…'몸통' 이재명, 특검 수용하라"

국민의힘, 유동규 구속에 "꼬리 잡혔다…'몸통' 이재명, 특검 수용하라"

강민우 기자

작성 2021.10.04 0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유동규 구속에 "꼬리 잡혔다…몸통 이재명, 특검 수용하라"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 이재명 경기지사를 '몸통'이라 지칭하고 특검을 수용하라며 압박했습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어제(3일), 구두논평을 통해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즉각 지사직에서 사퇴하고 특검을 수용하라"라고 밝혔습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이재명 지사의 오른팔이라는 뜻에서 '우동규'라고 불린 인물"이라면서, "이 지사가 인제 와서 '측근 그룹에 끼지도 못한다.'라며 '손절'하려 하지만, 그 말을 믿을 국민은 없다."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또, "2016년 국정농단 사태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은 최순실 씨와 '경제공동체'라는 이름으로 묶여 엄중한 처벌을 받았다."라며, "화천대유와 실무자 유동규, 설계자인 이 지사 셋은 '사업 공동체'로서 운명을 같이해야 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도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특검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꼬리가 길면 잡히는 법, 드디어 대장동 게이트의 꼬리가 잡혔다."라며, "꼬리를 당기면 몸통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몸통은 '내 꼬리가 아니다.'라며 버티고 있다."라며, "꼬리 잡힌 이재명 지사는 즉각 사퇴하고 특검 수사를 자청하라."라고 촉구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도 SNS를 통해 "'실무자 유동규'가 구속됐으니 이제 '설계자 이재명' 후보의 차례"라면서, "꼬리를 자르고 도망가기 전에 신속하게 몸통을 잡아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