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기시다 내각 내일 출범…아베 측근 요직 포진

일본 기시다 내각 내일 출범…아베 측근 요직 포진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1.10.03 23: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기시다 내각 내일 출범…아베 측근 요직 포진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2015년 한일 외교장관 합의의 당사자인 기시다 후미오 일본 집권 자민당 총재가 4일 총리로 취임합니다.

기시다는 이날 오후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각각 실시되는 지명선거에서 스가 요시히데를 잇는 제100대 총리로 선출됩니다.

현재 하원 격인 중의원에선 전체 465석 중 가결 기준인 과반 선을 크게 웃도는 275석(무소속회 포함, 65.4%)을 자민·공명 연립여당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상원 격인 참의원도 여당 측 의석이 전체(245석)의 과반인 139석(56.7%)이어서 양원에서 기시다의 총리지명이 확실한 상황입니다.

기시다는 지명선거가 끝난 뒤 연정 상대인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와 곧바로 회담을 열어 연립내각 구성을 협의하고 조각본부를 설치합니다.

이어 신임 관방장관이 새 내각의 각료 명단을 발표합니다.

윤곽이 드러난 기시다 내각의 주요 면면을 보면 스가 내각까지 포함해 9년 가까이 이어져 온 제2차 아베 신조 정권의 아류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 컨트롤 타워에 해당하는 총리관저의 2인자인 관방장관에는 마쓰노 히로카즈 전 문부과학상이 내정됐습니다.

마쓰노는 2012년 미국 뉴저지주 지역지 '스타레저'에 일본군 위안부 제도의 강제성과 일본 정부 책임을 부정하는 의견 광고를 아베 당시 자민당 총재 등과 함께 낸 인물입니다.

새 재무상에는 아베의 맹우로 불리는 아소 다로 현 부총리 겸 재무상의 아소파 소속인 스즈키 순이치 전 환경상이 낙점을 받았습니다.

아베의 친동생인 기시 노부오 방위상과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은 유임하는 쪽으로 굳어졌습니다.

앞서 지난 1일 단행한 자민당 간부 인사에서도 아베의 측근인 아마리 아키라가 당 2인자인 간사장에 임명됐습니다.

아베가 총재 선거 때 적극적으로 지원했던 다카이치 사나에는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이 됐습니다.

아베의 맹우인 아소는 제2차 아베 정권 이후 줄곧 지켰던 부총리 겸 재무상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자민당 부총재 자리를 확보했습니다.

이 때문에 총재 선거에 영향력을 행사해 결과적으로 기시다의 당선에 기여한 아베와 측근인 아소, 아마리 등 이른바 '3A'의 영향력이 기시다 정권에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기시다는 자민당 내 대표적인 온건파로 분류되지만 극우 성향의 인물들이 상당수 발탁된 점도 눈에 띕니다.

약 7년 9개월간 이어진 아베 정권과 아베 노선 계승을 표방하며 1년여 집권한 스가 정권이 막을 내리는 가운데 앞선 정권에서 비위 의혹에 연루됐던 이들을 중용한 것도 앞으로 논란을 일으킬 것으로 보입니다.

내달 중의원 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과반선을 넘는 의석을 차지해 승리하면 기시다는 국회 재지명 선거를 거쳐 제101대 총리로 취임하고, 그러지 못하면 '단명' 총리로 끝날 수도 있습니다.

기시다는 이달 14일 중의원을 해산할 예정입니다.

이 경우 내달 7일 또는 14일에 총선이 실시될 전망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