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 연천 군부대 46명 확진…74%가 돌파감염 사례

경기 연천 군부대 46명 확진…74%가 돌파감염 사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작성 2021.10.03 20:22 수정 2021.10.03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진자는 어제(2일)도 2천 명 넘게 나오면서 열흘째 2천 명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경기 연천의 한 부대에서는 백신 접종을 마친 뒤 확진된 돌파감염이 무더기로 발생했는데, 이들은 모두 2차에서 화이자 백신을 접종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연천의 육군 모 부대에서 휴가를 다녀온 중사 1명이 그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1차 PCR 검사에서 음성이 나와 예방적 관찰 대상자로 분류돼 정상 생활을 하다가 2차 검사에서 확진됐습니다.

밀접 접촉자들을 검사했더니 다른 중사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고, 부대원 184명에 대한 전수검사 결과 44명이 추가 확진됐습니다.

총 확진자는 46명으로 전체 부대원의 25%가 감염됐습니다.

이 부대는 소속 장병 85%가 2차 백신 접종을 마쳐 이른바 '집단면역'에 가까운 상태였습니다.

전체 확진자 중 74%인 34명은 2차 접종 후 2주가 지난 뒤 감염된 돌파감염 사례입니다.

돌파감염 확진자들은 1차로 화이자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았고, 2차는 모두 화이자 백신을 맞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머지 확진자 12명은 1차 화이자 접종, 또는 1·2차 화이자 접종 후 2주가 지나지 않은 시점에 감염됐습니다.

"확진자 대부분은 가벼운 감기 증세의 경증이나 무증상"이라고 육군은 밝혔습니다.

장병 백신 접종이 집단면역 수준까지 완료된 부대에서 무더기 돌파감염이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전 장병의 94% 접종 완료를 계기로 단계적 생활 정상화를 추진하려던 군 움직임도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이번 달 시범적으로 시행하려던 장병 노마스크 정책은 시기를 늦출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영상편집 : 전민규, CG : 엄소민)

▶ 국내 돌파감염 비율은 0.044%…12일부터 '추가 접종'
▶ 거리두기 2주 연장…5일부터 16~17세 접종 사전예약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