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명-낙, 대장동 인천대전…"부패즉사 청렴영생" "적폐 돈 잔치"

명-낙, 대장동 인천대전…"부패즉사 청렴영생" "적폐 돈 잔치"

신승이 기자

작성 2021.10.03 18: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명-낙, 대장동 인천대전…"부패즉사 청렴영생" "적폐 돈 잔치"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들은 9번째 경선 지역인 인천에서 대장동 의혹을 두고 격돌했습니다.

4명의 주자들은 오늘(3일) 오후 인천 경선 합동연설회에서 각자 정견 발표에 나섰습니다.

첫 수도권 경선이자 경선 레이스 후반부의 판세를 가를 50만명 규모의 2차 선거인단 투표 결과가 공개되는 만큼 후보들은 어느 때보다 절박한 목소리로 표를 호소했습니다.

특히 이재명 후보와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의혹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벌였습니다.

인천 지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서 정견 발표하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주자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이 가짜뉴스로 '이재명 죽이기'를 시도하지만 이재명은 죽지 않는다"며 "파면 팔수록 부패 정치세력의 민낯만 드러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후보는 "성남시청 화장실에 '부패즉사 청렴영생'의 구호와 어떻게 검찰이 부패를 찾아내는지 설명문을 붙였다"며 자신의 비리 차단 노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관련 의혹 공세의 타깃을 국민의힘으로 옮기고 자신의 결백을 주장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선 것입니다.

인천 지역 순회경선 합동연설회서 정견 발표하는 이낙연 민주당 대선 주자 (사진=국회사진기자단)
반면 이낙연 후보는 "정권 재창출이라는 절체절명의 과제를 안고 있지만 상황은 만만치 않고 불안하다, 무엇이 불안한지 우린 안다"며 이재명 후보를 정조준한 '불안한 후보론'을 폈습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적폐가 기득권 세력과 특권동맹을 맺어 돈 잔치를 벌였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며 압박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대장동 사건 수사가 급박하게 돌아가는 만큼 민주당이 판단의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결선투표로 가야 한다며 표를 호소했습니다.

그런가 하면 추미애 후보는 "부패 기득권 카르텔의 실체가 대장동 비리로 대선 한복판에 떠올랐다"며 "얄팍한 정치적 계산이 위기를 가중시키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개혁 저항세력을 제압할 권한과 힘이 있었지만, 그들의 수법대로 따라갔던 사람은 민주당 후보 자격이 없다"며 이낙연 후보를 에둘러 비판했습니다.

박용진 후보는 "대장동 사건은 불법적인 썩은 탐욕과 협잡을 심어 수천억 원의 이익을 보고 엄청난 돈을 뇌물로 뿌린 것으로 대장동 아수라장에 비하면 LH 사태는 애들 소꿉장난 수준이었다"면서 관련자들의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