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 "문 대통령, 대장동 의혹 침묵…묵시적 은폐 공범 될 것"

김기현 "문 대통령, 대장동 의혹 침묵…묵시적 은폐 공범 될 것"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1.10.03 13: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 "문 대통령, 대장동 의혹 침묵…묵시적 은폐 공범 될 것"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늘이라도 국민적 요구에 따라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는 당위성을 천명해달라"며 '대장동 특검'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SNS에서 "온 나라가 몇 주째 이재명 게이트로 난리인데 대통령은 마치 남의 나라 일 대하듯 딴청만 피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도대체 국민의 절대다수가 찬성하는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이냐"며 "침묵해주는 대가로 퇴임 후를 보장이라도 받겠다는 암묵적 생각은 설마 아닐 것으로 믿고 싶다"고 언급했습니다.

이어 "기울어진 운동장이 된 검경의 짜고치는 수사로 의혹을 증폭시키기보다 특검 수용으로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문 대통령에게 주어진 마지막 책무"라며 "그 책무를 다하지 않는다면 문 대통령도 묵시적 은폐 공범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출신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논란'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한 것에 대해 "국민 눈높이를 고려하면 피할 수 없는 것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본인의 반인륜적 행위, 파렴치적 행위에 대해 책임지지 않고 의원직을 버티는 여권 의원들과 대비되는 길을 택한 곽 의원의 선택을 의미있게 평가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을 향해선 "곽 의원 거취를 가지고 불리한 판을 엎어보려고 안달이지만, 정작 실정법을 위반해 재판을 받는 민주당 윤미향 의원과 이상직 의원에 대해서는 쉬쉬하며 비호하는 이중성을 보여준다"며 "부패한 범죄자를 비호하는 세력임을 자임하는 꼴"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