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전역 낙태권 보장 촉구 여성 집회

미 전역 낙태권 보장 촉구 여성 집회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10.03 09:35 수정 2021.10.03 09: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전역 낙태권 보장 촉구 여성 집회
미국 전역에서 낙태권 보장을 촉구하는 대규모 여성 집회가 열렸습니다.

현지시간 2일 90여 개 비영리 시민단체로 구성된 '위민스 마치'는 이날 600여 도시에서 12만여 명이 모여 '낙태 정의를 위한 집회'를 개최했습니다.

AP통신과 CNN 등에 따르면 수도 워싱턴 DC에서는 여성 수천 명이 백악관 근처 프리덤 프라자와 연방 대법원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들은 "낙태는 법적 논쟁의 대상이 아니라 개인적인 선택 사항"이라는 팻말을 들었습니다.

이번 집회는 텍사스주 낙태 금지법 시행에 항의하고 연방대법원에 낙태권 보장을 촉구하는 차원에서 열렸습니다.

텍사스주는 공화당 주도로 마련한 낙태 금지법을 지난달부터 시행했습니다.

이 법은 의학적 응급 상황을 빼고는 성폭행이나 근친상간까지 포함한 임신 6주 이후 낙태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보수 우위 구조로 바뀐 연방대법원은 텍사스 낙태 금지법을 막아달라며 낙태권 옹호 단체들이 낸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